고객센터 자주묻는질문 배경
메뉴이동

NEWS

흔들림 없는 핵심역량과 친환경적 미래가치를 추구하며 늘 고객과 소통합니다.

투명한 경영과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믿음을 주는 정직한 기업이 되겠습니다

조회수 1254
제목 [EBN] SKT·네이버·IBM, 15개 IoT 스타트업과 맞춤형 사업











SK텔레콤, 네이버, IBM이 ‘IoT 스타트업’을 위해 맞춤형 사업화 지원에 나선다.

한국인터넷진흥원(KISA)과 미래창조과학부는 IoT혁신센터를 통해 ‘K-Global Startup IoT 분야 스타트업 챌린지 2015’에 참가할 최종 15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.

이번에 최종 선정된 IoT 분야 스타트업은 ▲헬스케어 분야 4개사로, BYIT, NEXTROBIT, BONA, 미니퍼시픽 ▲안전 및 보안 분야 4개사로, LAB 808, 나래 IoT 연구소, Feelow, 이와이엘 ▲라이프스타일 분야 7개사로, 메이커리, 아키드로우, 모두컴퍼니, 이노온, 제이디사운드, 더알파랩스, 코딩괴물 등 총 15개사다.

이번 사업에는 ‘IoT 글로벌 민.관 협의체’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외 기업 중 IBM, SK텔레콤, 네이버 등 3개 기업이 챌린지 파트너사로 참여한다. 파트너사는 각각 5개 스타트업을 전담해 6개월 간 기술 및 서비스 개발부터 사업제휴까지 맞춤형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.

파트너사인 IBM은 개발자용 통합 플랫폼 서비스인 ‘블루믹스(Bluemix)’ 지원하고, 네이버는 클라우드 서버 및 기업용 SW 등 IoT 분야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를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에 지원한다. 또한 SK텔레콤은 자사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이번 선발 스타트업의 우선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.

이와 함께 IoT혁신센터는 창업 및 IoT 전문교육, 전문가 멘토링 프로그램을 활용해 IoT 스타트업이 개발 중인 IoT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완성도를 높이는 등 국내 IoT 산업 생태계 기반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.

주용환 IoT 혁신센터 주용완 센터장은 “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IoT 분야 유망 인재 육성 및 스타트업의 창업 기반 활성화를 위해 사업화 전주기에 걸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”이라고 말했다.

한편 IoT 글로벌 민.관 협의체는 CISCO, IBM, Oracle, Intel 등 9개 글로벌 기업과 삼성전자, SK텔레콤, KT, LG유플러스, 네이버 등 9개 국내 대기업, 그리고 KISA, NIPA, NIA 등의 9개 유관기관 등 총 27개 기업.기관이 참여해 활동 중인 협의체로 지난 5월 ‘IoT혁신센터’ 개소시 발족했다.

송창범 기자 (kja33@ebn.co.kr)

작성일자 2016-03-23